in

2018년 나의 명함 3종

Do you like it?

이번에 명함을 새로 제작하면서 작년까지만 해도 하나도 없던 명함이 3개가 되었다! 하나하나 소개하고픈 나의 소중한 명함들.

나의 첫 명함. 교지 전담 디자이너님이 디자인해주셨고, 뒷면 색상은 학교 공식색을 쓰자는 내 의견이 반영되어 공식색 중 하나이자 학교 로고와 매칭되는 싱그러운 연두색이 되었다. 

이번에 영상 프로듀서(!)라는 직책으로 함께 일하게 된 이노바운드에서 감사하게도 명함을 만들어 주셨다. 깨끗한 화이트에 명함 디자인의 정석! 

 

이번에 내가 직접 만든, 어떻게 보면 진짜 첫 명함이다! 컬러는 3색상으로 올리의 공식 녹색과 트렌디한 연보라색, 버건디 계열의 갈색으로 제작했다. 고심 고심하며 나를 잘 설명해주는 타이틀을 가득 적었다. 원래 앞뒷면 같은 내용을 넣고 하나는 한글, 하나는 영어로 하려 했는데 쓰다보니 넣고 싶은 내용에 욕심이 많아졌다.

앞면에는 개인정보와 내가 누군지 기억이 안 날 경우를 위해 “wait, who was she? turn me over!”가 적혀있고 뒷면에는 나를 설명하는 단어들을 통해 나라는 사람에 대한 흥미를 느끼게 하여 결국 sohees.com에 접속하도록 만드는 목적의 명함이다. 1년만 지나면 내용의 유통기한이 다 지나지 않을까? 금새 또 새로운 타이틀, 더 좋은 내용들이 쓰이겠지. 어쨌든 주위 사람들에게 나눠줄 생각에 기대가 된다.

Comments

댓글을 남겨보세요.

avatar
  실시간 알림 받기  
언제 알림을 드릴까요?

Loading…

0

Comments

0 comments

박물관 디자인씽킹 프로젝트

내 여동생이 이렇게 멋있을 리 없어